참가하는 작가들

조연호

- 작가들의 수다 : 조연호 - 타르수 데 멜루
일자 : 9월 26일 금요일
시간 : 오후 3시
장소 : W 스테이지
작품 : “내가 나 자신에게 적을 향해 던지는 투기(投機)를 위임하고”
- 낭독 -
일자 : 9월 23일 화요일
시간 : 저녁 8시 반
장소 : 북촌 창우극장
- 공연 -
낭독작품 : 파백조/ 시/ 농경시 36/ 아르카디아의 광견/ 행복한 난청

“언어에 관해서라면 조연호는 한국의 어떤 시인보다도 사치스럽다. 그의 시에서는 신화의 언어가 자연과학의 언어와 만나고 종교의 언어가 음악의 언어와 충돌하며, 미술의 언어가 철학의 언어를 감싸기도 한다. 조연호는 오래 전부터 언어의 습득과 활용이 남다른 언어의 귀족이 될 수밖에 없었을 것 같다.” –송종원 문학평론가 

 

조연호는 1969년 충남에서 태어났고,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했으며, 동국대학교대학원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994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에 당선되어 등단했다. <죽음에 이르는 계절>, <저녁의 기원>, <천문>, <농경시>, <암흑향> 등의 시집이 있고, 산문집으로 <행복한 난청>을 썼다. 2009년 제10회 현대시작품상, 2011년 제16회 현대시학작품상 등을 수상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