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참가작가

비벡 나라야난

시인
국적 : 인도
시인 비벡 나라야난은 1972년, 타밀어를 말하는 가정에서 태어났으며 잠비아, 미국 등 여러 나라에서 거주했다. 시집으로 『보편의 해변universal beach』이 있으며, 온∙오프라인으로 다수의 시와 신문을 공개했다. 또한 『예순 명의 인도 시인들』 (2007), 『블러드액스(Bloodaxe) 현대 인도시』(2008), 『새로운 세기의 언어: 중동, 아시아, 경계 너머의 현대시』(2008) 등의 시선집에 작품이 올라있다. 나라야난은 새로운 기술적 실험, 물리적 공간, 움직임, 특정 장소에 국한한 시, 관객이 창조하는 시 등 일련의 공동작업을 통해 시를 다른 형태의 예술과 접목하려 노력하고 있으며, 낭독과 공연에 있어 새로운 접근방식을 궁리 중이다. 그는 웹진 올모스트 아일랜드Almost Island(almostisland.com)의 자문 편집자이자 보스턴에 본부를 둔 시 전문 연간지 풀크럼(Fulcrum)의 부편집자이기도 하다. 평소에는 델리의 Sarai-CSDS(www.sarai.net)에서 활동하며 현재 마드라스에서 안식년을 보내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카테고리
최근통계
  • 오늘 방문자 36 명
  • 최대 방문자 752 명
  • 전체 방문자 87,099 명